여행뉴스

백스트리트 Photographer 셔터를 닫고 앞으로 나아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90회 작성일 19-02-28 17:49

본문

15510729762815.jpg 15510727233308.jpg 15510726544584.jpg 상해 태생의 사진작가 왕강펑은 자신을 두싱시아, 즉 기사의 기수라고 부른다.

그는 그의 카메라 장비를 그의 손과 검이라고 부른다. 왕 씨는 장위안( or)의 원룸 주변 골목길에서 일하며 상하이(上海)에서 귀빈들의 소중한 순간을 포착하고 있다.
그러나 Duxingxia는 그의 분야를 잃는 것이다.

징안( Jing安) 구의 중심부에 있는 쉬쿠멘(석기) 거주 구역인 장위안(yuan)은 난징(南京) 로드 W. 구역의 변신을 위해 다음 단계로 올라섰다. 주민들은 -화장실이나 부엌과 같은 사치품들로 가득했던 현대식 아파트로 이전하게 되어 기쁘다. -그리고 한때 활기찬 전통적인 생활양식의 벌집들이 호텔, 박물관, 상업용 부동산의 콤플렉스가 될 것이다.
대이동은 금요일에 시작되었다. 3월 8일까지 1200여 가구가 이주한 뒤 본격적인 복구작업이 시작된다. 본격적인 개축의 일환으로 장위안(江yuan)의 170여 채의 역사적인 건물들이 거의 모두 보존된다.

주민들이 교외에 있는 새로운 목장으로 떠내려갈 때, 버려진 가구, 구식 가전제품, 그리고 다른 쓰레기들이 골목길에 쌓여 왕씨는 그의 사업을 접고 8년 된 그의 한 사진 스튜디오의 셔터를 내려야만 했다.

그는 이달 말쯤 이사할 예정이지만, 짐을 꾸릴 만한 것이 별로 없다. 그는 "내 사진만 찍겠다"고 했다.
"장위안(Z)은 예전에 내 스튜디오였다. 하지만 이미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곳에서는 다시 열지 않겠다. 정통 상하이 향의 '알리웨이 사진' 시대는 지났다."
왕 씨는 자신의 집주인 아주머니가 광고 변장에 대해 듣고 울음을 터뜨렸다고 말했다. 30년 가까이 장위안에서 생활했고, 일찍 이사했지만 골목길을 걸으며 옛 친구들과 담소를 나누기 일쑤였다.
왕 씨는 "기억이 가득 찬 곳과 이별하기 힘들다"고 했다. 그는 스스로도 떠나고 싶어하지 않는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명소

More

상해여행홍보동영상

More

Copyright © sanghaitrip.net All rights reserved.
沪ICP备06061657号